한국 문화 인기로 활력 되찾은 동포 사회

2021년 05월 02일 오전 02시 51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지난해 12월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해 지금은 국민 절반 이상이 2회차 접종을 완료한 이스라엘.

하지만 이렇게 상황이 좋아지기 전까지 코로나로 인한 봉쇄가 세 번이나 반복됐습니다.

장기간 봉쇄로 인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생긴 변화가 있습니다.

케이팝과 한국 드라마 등 한국 문화를 접하는 사람이 늘며 한국 음식에 대한 관심 역시 증가한 겁니다.

[네다 고펜 / 아시안 마켓 매니저 : 케이팝 덕분이라고 생각해요. 많은 어린 친구들이 한국 음식을 찾고 관심을 보여요. 한국 사람들이 먹는 것들을 찾으면서 수입해 달라고 요청도 들어와요.]

중국 음식은 30년 전, 일본 음식은 15년 전부터 찾아볼 수 있었지만, 이스라엘에 한국 음식이 대중화된 건 불과 1, 2년 전입니다.

한국 음식의 인기에 힘입어 최근 아시아 식자재를 주로 판매하는 매장에서는 두 가지뿐이던 한국 라면의 종류가 스무 가지로 늘었습니다.

[엘리 샤르비트 / 아시안 마켓 사장 : (한국 음식 매출이) 올해만 400%, 4배 올랐어요. 대부분의 이스라엘인은 한국의 새 제품들을 찾고 있습니다. 스낵에서부터 음료까지요. 코로나 전에는 5개의 제품으로 시작했는데 지금은 30개 정도의 제품이 있습니다. 두 달 이후에 이곳에 오시면 100개의 제품을 만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라면이나 스낵, 고추장 등 양념류가 대부분이지만 직접 김치를 만들기 위해 새우젓을 찾는 손님도 생겼습니다.

[야나 쎄르보르시키 / 주민 : 김치를 알게 된 건 드라마를 통해서였어요. 드라마에서 보여주는 김치에 관심이 가더라고요. 어떻게 만들까 하면서요. 왜냐면 여기에서는 집 김치를 못 구하니까요. 그래서 제가 직접 만들고 싶어졌어요.]

관심에 그치지 않고 한국 음식을 손수 만들어 보길 원하는 이들을 위한 김장 체험이 열렸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