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대중국 반도체 압박 강화 "삼성·SK 中 생산 제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반도체 수출 규제 압박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삼성과 SK의 중국 내 반도체 공장에서 일정 기술 수준 이상의 제조는 제한하겠다고 미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권준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의 수출통제를 담당하는 상무부 차관은 지난해 10월 대중국 반도체 수출 규제가 중국의 군사적 위협 때문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첨단 무기가 돼서 돌아올지 모르는 기술을 적대국에 넘길 수는 없다는 겁니다.

[앨런 에스테베스 / 미 상무부 산업안보 차관 : 우리는 기술이 군사력을 이끄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반도체와 같은 최첨단 기술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에 공장을 갖고 있는 삼성과 SK 하이닉스에 줬던 반도체 수출통제 1년 유예 기간을 더 연장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오는 10월 유예 기간이 끝나면 삼성과 SK도 중국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반도체를 만들지 못하게 할 거라는 겁니다.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첨단 장비 수출통제 대상에 우리 기업도 포함 시키겠다는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앨런 에스테베스 / 미 상무부 산업안보 차관 : 중국 내에서 기업들이 생산할 수 있는 반도체 수준에 한도를 둘 가능성이 큽니다. 지금 기업들이 생산하는 기술 범위의 어느 수준에서 멈춰야 할 겁니다.]

삼성과 SK는 중국 사업을 유지하기 위해선 1년 유예로는 부족하다며 기간 연장을 미국 정부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근 워싱턴을 방문한 우리 산업부 차관은 미국이 우리 입장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유예 연장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장영진 / 산업통상부 제1차관 : 1년 유예 관련 투자를 진행하는데 시간이 충분치 않다 그러니 연장해 달라. 우리 의견은 충분히 전달돼 있구나 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는 메이드인 아메리카 반도체를 만들기 위한 50조 원 상당의 보조금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지으면 보조금을 주겠다는 겁니다.

삼성과 SK는 미국에 대규모 반도체 공장을 신규로 건설할 계획을 이미 내놨습니다.

다만 보조금 지급 조건에 중국에 신규 투자를 하지 않는 기업만 대상이 된다는 내용이 들어 있어 중국에 공장이 있는 삼성과 SK가 보조금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YTN 권준기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