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페이스북, 사익 우선...청소년 유해 연구결과 모른 척"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페이스북, 사익 우선...청소년 유해 연구결과 모른 척"

2021년 10월 06일 08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내부고발자 "지속해서 수익 더 창출하는 선택"
"인스타그램, 청소년 자살률 높이는 유해성 방치"
[앵커]
세계 최대 소셜 미디어 회사인 페이스북이 공공의 이익보다는 사익을 우선했다고 폭로한 내부고발자가 미국 상원 청문회에 출석했습니다.

가짜뉴스를 삭제하지 않고 청소년에 유해하다는 사실도 연구 결과 파악했으면서도 모른 척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페이스북 내부고발자가 상원 청문회에 섰습니다.

프로덕트 매니저로 근무한 프랜시스 하우건은 구글 등에서도 근무했던 데이터 전문가입니다.

하우건은 페이스북이 공익과 사익이 충돌할 경우 지속해서 수익을 더 창출하는 선택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결과 분열과 거짓말 등은 물론 심지어 현실의 폭력까지 이어지게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프랜시스 하우건 / 페이스북 내부고발자 : 그 결과 더 많은 분열, 더 많은 피해, 더 많은 거짓말, 더 많은 위협과 더 많은 싸움이 발생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이 위험한 온라인 대화가 사람들에게 해를 입히고 심지어 죽이는 실제 폭력으로 이어졌습니다.]

하우건은 또 페이스북이 유명인의 인종 혐오 발언이나 가짜 뉴스 게시물을 삭제하지 않고 특별관리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자회사인 인스타그램이 청소년의 자살률을 높이는 등 유해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게시물을 그대로 뒀다는 겁니다.

심지어 내부 연구를 통해 이를 파악했지만 모른 척 내버려뒀다고까지 주장했습니다.

[프랜시스 하우건 / 페이스북 내부고발자 : 페이스북 제품이 어린이에게 해를 입히고 분열을 일으키며 민주주의를 약화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에 섰습니다.]

하우건의 변호인단은 투자자에 대한 거짓 정보 제공 혐의를 포함해 최소 8건의 고발장을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페이스북은 유해 게시물을 조장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미국 정치권에서는 페이스북의 해명도 기업 윤리도 신뢰하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