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CNN도 감동…치매 할머니 40시간 지킨 '백구' 소개돼

실시간 주요뉴스

길을 잃고 쓰러진 90대 치매 할머니를 지킨 백구가 미국 CNN 방송에도 소개됐다.

CNN은 8일(현지 시간) '주인의 생명을 구한 견공이 한국 최초 명예 구조견으로 선정됐다'는 제목을 통해 백구의 사연을 전했다.

CNN은 '충견' 백구 덕에 할머니를 찾았다며 "용감한 4살짜리 견공 백구는 개가 사람의 가장 친한 친구인 이유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6일 충청남도 홍성소방서는 치매에 걸린 90세 할머니를 구한 백구에게 명예 119 구조견 임명장과 계급장을 수여했다. 명예 119구조견은 백구가 우리나라 최초다.

충남도는 "백구는 치매를 앓고 있는 90세 할머니가 길을 잃어 논둑에 쓰러진 뒤 하루가 넘도록 곁을 떠나지 않았다"면서 "할머니의 생명을 구하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공을 인정해 명예 119 구조견으로 임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할머니는 지난달 25일 실종됐다가 40여 시간 만에 논 가장자리 물속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구조대는 열화상 카메라에 백구의 체온이 표시된 덕분에 할머니를 찾을 수 있었다. 할머니는 벼가 우거져 잘 보이지 않는 곳에 쓰러져 흠뻑 젖은 상태였다. 발견 당시 백구는 할머니 몸쪽에 바짝 붙어 있었다고 한다.

저체온증을 보인 할머니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현재 건강을 회복했다.

유기견이었던 백구는 3년 전 대형견에 물려 사경을 헤매다 할머니 가족이 구해주면서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YTN 이은비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