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쓰레기까지 줄었어요"...케냐 폐품팔이 빈민 '생존 위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내년 말에 전 세계 인구의 10% 가까이 극빈층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는데요.

특히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상황이 암울합니다.

케냐에선 폐품을 팔아 근근이 생계를 이어온 빈민들이 생존 위기에 몰리고 있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입니다.

[기자]
케냐에서 가장 큰 쓰레기 하치장입니다.

빈민가에서 날마다 수천 명씩 몰려와 온종일 쓰레기 더미를 뒤집니다.

재활용할 수 있는 페트병과 깡통을 찾느라 애를 쓰지만 하루 끼니 벌기조차 힘듭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호텔과 식당 등이 봉쇄되면서 쓰레기양이 급격히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마리 엠비냐 / 케냐 폐품팔이 : 대부분 집세 내기도 힘듭니다. 일거리가 없고, 하루 종일 뒤져 한 푼도 못 벌 때가 있습니다. 가끔 트럭 한 대가 쓰레기를 갖고 오지만 여기 폐품팔이들이 너무 많습니다.]

폐품 수집상들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페트병과 폐지 등을 팔아 버는 수입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습니다.

[마리 왐부이 / 재활용품 수집상 : 전에만 해도 매주 1톤 정도의 재활용 폐지를 모았는데 요즘 이 목표를 맞추기 힘듭니다. 코로나 19 때문인데요. 여성들이 갖고 오는 재활용 폐지와 플라스틱이 기껏해야 2~3kg 밖에 안 됩니다.]

세계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에서 최대 4천만 명이 극빈층으로 전락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해도 이런 빈곤 위기가 계속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자연재해와 전염병 유행 등으로 오는 2030년까지 최대 1억3천만 명 이상 극빈층이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