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군기훈련 중 훈련병 사망, 규정 위반 여부 등 조사"

육군 "군기훈련 중 훈련병 사망, 규정 위반 여부 등 조사"

2024.05.27. 오전 03: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군기훈련을 받다 쓰러져 민간병원으로 옮겨진 육군 훈련병이 이틀 만에 숨졌습니다.

육군은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쯤 강원도 인제의 한 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가운데 1명이 쓰러져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됐지만, 그제(25일) 오후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과거 '얼차려' 등으로 불린 군기훈련은 지휘관이 군기 확립을 위해 장병들에게 지시하는 체력 단련과 정신 수양 등을 의미하는데, 관련법에는 하루 2시간 이내로 실시하고 1시간을 넘기면 휴식을 주도록 규정돼 있습니다.

육군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께도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한다며, 유가족의 입장에서 필요한 사항을 성심을 다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민간경찰과 함께 군기훈련이 규정과 절차에 맞게 시행됐는지 등을 포함한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를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군 내 사망사고는 지난 2022년 개정된 군사법원법에 따라 사망에 이르게 한 범죄 혐의가 발견되면 민간 경찰이 수사를 맡게 됩니다.


YTN 박광렬 (parkkr08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