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푸른 하늘과 가을꽃의 향연...순천만 국제정원 박람회 750만 명 돌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나들이하기 좋은 초가을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가을꽃으로 단장한 순천만 국가 정원에도 관람객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오선열 기자!

[기자]
네, 순천만 국가 정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하늘도 맑고, 날씨도 정말 좋아 보이는데요.

관람객들이 많이 찾아오고 있죠?

[기자]
네, 선선한 가을 날씨에 국가 정원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제 뒤로는 활짝 핀 가을꽃이 매력을 뽐내고 있는데요.

추석 연휴를 맞아 새로 심은 가을꽃만 43만 본입니다.

형형색색 코스모스도 가을바람에 살랑이고 있는데요.

파란 하늘 아래 수수한 가을꽃들이 한 폭의 수채화처럼 펼쳐져 있습니다.

이곳에선 전국에서 가장 일찍 핀 국화 억만 송이도 볼 수 있는데요.

이번 연휴 기간 7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순천만 국제정원 박람회장을 찾아 가을 정취를 느끼며 재충전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가을꽃뿐만 아니라 국가 정원의 호수 정원 공연장에서는 노래자랑과 팔씨름 대회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도 마련됐습니다.

특히, 연휴 사흘째에는 21만 5천여 명이 방문하면서 하루 최다 관람객 수도 경신했는데요,

지난 4월 순천만 국제정원 박람회가 개장한 뒤 누적 관람객이 750만 명을 넘어서며, 목표로 한 800만 명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국가 정원에서 조금 떨어진 순천만 습지에서도 은빛 억새 물결이 한창이라,

남은 연휴 기간 완연한 가을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전남 순천만 국가 정원에서 YTN 오선열입니다.

촬영기자: 문한수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