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공개' 23살 정유정 "살인 충동 느껴"...계획적 범행

'신상공개' 23살 정유정 "살인 충동 느껴"...계획적 범행

2023.06.01. 오후 7: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온라인 앱 살해’ 23살 정유정 신상 공개
피해자 살해 후 시신 훼손·유기 혐의로 구속
중학생으로 위장해 피해자 찾아가…계획 범죄
"살인해보고 싶은 충동 느껴"…범죄 수사물 관심
AD
[앵커]
온라인 앱에서 만난 20대 여성을 살해한 피의자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23살 정유정입니다.

정유정은 전부터 살인 충동을 느꼈다고 진술했는데, 이번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한 거로 드러났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온라인 앱에서 만난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는 23살 정유정입니다.

신상 공개 위원회는 범죄의 중대성과 잔인성이 인정되고 유사 범죄를 예방하는 효과 등 공공이익을 위해 공개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과외를 구하는 앱에서 알게 된 또래를 집에 찾아가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낙동강 근처 풀숲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범행은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중학생 자녀 과외교사를 구한다며 피해자와 연락을 주고받고는, 중고장터에서 구한 교복을 입고 흉기를 지닌 채 피해자의 집을 찾아갔습니다.

또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하고, 여행용 가방에 담아 유기했습니다.

그동안 정유정은 우발적인 범행이었다고 주장했지만, 경찰 조사 막바지에 살인해보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고 범행 동기를 진술했습니다.

평소 범죄 수사를 주제로 한 방송 프로그램에 관심이 많았고, 범행 석 달 전부터는 살인과 관련한 단어를 집중적으로 검색한 거로 드러났습니다.

[이웅혁 /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 : 범죄물이 하나의 예능처럼 돼 있는 문제가 자기 정체성이 부족한 청년들에게 모방하는 영향을 끼쳤다고 하는 점이 부각돼야 할 것 같습니다.]

정유정은 검찰 송치를 앞두고 나서야 피해자와 유족에게 미안하다고 말했습니다.

YTN 차상은입니다.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