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제주 2공항 건설 '조건부 협의'...반대 단체 '즉각 반발'

환경부, 제주 2공항 건설 '조건부 협의'...반대 단체 '즉각 반발'

2023.03.06. 오후 6:4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환경부가 제주 제2 공항 건설사업에 대해 '조건부 협의' 의견을 국토교통부에 통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서귀포에 제주도의 두 번째 공항을 짓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우선 이번 환경부 결정으로 제주 제2 공항 건설이 탄력을 받게 됐군요.

[기자]
환경부가 제주 제2 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조건부 동의'했습니다.

전략 환경영향평가는 행정기관이 환경에 영향을 주는 행정 계획을 확정하기 전에 환경부와 협의하는 제도인데요.

환경부는 제주 제2 공항 건설이 상위 및 관련 행정 계획에 이미 반영돼 적절하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반려 사유에 대한 보완도 평가서에 적정하게 반영됐다고 설명했는데요.

다만 환경부는 제주 제2 공항 기본 계획 수립에 앞서 몇 가지 조건을 달았습니다.

우선 지역 주민과 제주도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다양한 쟁점을 계획과 사업 승인에 검토하고 반영하게 했습니다.

또 항공 안전을 위한 조류 충돌 방지 대책과 함께 서식지 보호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게 했습니다.

아울러 그동안 제기됐던 항공소음 저감 대책을 마련하게 했고요.

법정 보호 생물 보호나 물이 빠르게 지하로 유입되는 지질구조인 '숨골'에 대한 정밀한 현황 조사를 하게 했습니다.

환경부가 조건부 협의 의견을 내면서 제주 제2 공항 사업은 기본 계획 고시 등 후속 절차를 밟을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신규 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단체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는데요.

제주 제2 공항 강행저지 비상 도민회의는 긴급 성명을 내고 "제주 난개발과 국토 파괴를 조장하는 환경부는 존재 이유가 없다"며 한화진 환경부 장관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아울러 제주 제2 공항 건설 여부는 도민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며, 제주도가 '주민 투표'에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제주 제2 공항 건설 사업은 제주시에 있는 국제공항과 별도로 공항을 짓는 건데요.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일대에 3천2백m 길이 활주로를 갖춘 공항을 사업비 6조6천억 원을 들여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제주공항이 포화 상태인 데다, 악천후로 인한 결항이 잦아서 제2 공항 사업 필요성이 제기돼왔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