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배달 창업 뛰어드는 청년들..."차별화된 아이템이 중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취업 절벽에 부닥친 요즘 젊은이들, 이른바 MZ세대가 창업으로 눈을 돌리면서 최근 자기 사업을 시작하는 젊은이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진입 장벽이 낮은 배달 전문 요식업이 인기인데 경쟁이 치열한 만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3살 양 예은 씨는 유부초밥 집 창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도 일해봤는데 본인만의 아이템을 내걸고 사업을 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양예은 / 23살 : 프랜차이즈 경험을 1년 반 정도 했는데 제 아이템으로 한번 제가 운영을 직접 해보고 싶어서….]

30살 박형준 씨는 브라질 요리로 배달전문점을 개업할 예정입니다.

[박형준 / 30살 : 저희는 핑거푸드 형식으로 간단하게 브라질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음식을 만들어 보려고 배달 창업을 준비하기 됐습니다.]

소규모 창업에 나서는 청년들이 최근 부쩍 늘었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20대 이하 사장'은 1년 전보다 160% 넘게 증가했습니다.

코로나 시대에 수요가 급증한 배달 음식점 창업이 특히 많습니다.

디지털과 모바일에 익숙한 MZ세대인 만큼 판매망 구축이 쉬운 데다, 보증금만 조금 내면 조리시설이 갖춰진 공유주방을 이용할 수 있어서 창업여건도 좋아졌습니다.

하지만 무턱대고 뛰어드는 건 위험합니다.

진입 장벽이 낮다는 건 그만큼 경쟁자가 많다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이희정 / 서울특별시 미래청년기획단 청년사업반 청년공간조성 팀장 : 코로나가 지금 안정기에 좀 접어들면서 배달수요는 그전만큼 높지 않아서 조금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하고요. 요식업 폐업률도 높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결국 차별성 있는 아이템으로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또, 2~3개월은 매장을 알리는 시기로 적자를 각오해야 하고, 특히 배달 전문점은 고객과 직접 만나지 않는 만큼 평점 관리 등에 세심하게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