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이들이 행복하길"...아버지 고향에 2년간 8억 원 기탁

실시간 주요뉴스

익명의 독지가가 아버지의 고향인 전북 임실군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거액을 기탁했습니다.

임실군에 따르면 지난해 3억7천여만 원을 기탁한 익명의 독지가 A 씨가 올해도 4억3천여만 원을 기탁했습니다.

2년간 8억 원이 넘는 거액을 내놓은 것인데 A 씨는 최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 "임실 삼계면이 고향인 아버지가 '항상 어려운 사람을 보살피는 삶을 살라'고 하셔서 나눔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이 돈을 맡겼습니다.

A 씨는 지난해에도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안긴 '정인이 사건'을 보며 고향의 어린이들이 행복하길 바란다"며 거액을 기부했습니다.


YTN 오점곤 (ohjumg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