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물에 잠긴 도시' 광주...침수·고립·이재민 속출
Posted : 2020-08-08 22:06
광주광역시 운남동 8차선대로 침수…차량 침수 피해
주택·가게 등 1층 대거 침수…어른 허리까지 물 차올라
이틀 사이 500mm 가까이 폭우…지류 하천 범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제오늘 남부지방에 집중된 비로 광주는 곳곳이 물에 잠기고, 침수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지류 하천들이 범람하면서 주민들이 고립되거나 안전지대로 대피하는 사태까지 빚어졌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8차선 도로가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장정 세 명이 물에 잠긴 차를 꺼내려 밀어보지만 여의치 않습니다.

굳게 닫힌 문틈으로 들어찬 흙탕물이 세탁기들을 잠식했습니다.

허벅지까지 차오른 빗물을 헤치며 가는 어른이나 물살을 가르며 움직이는 차나 위태롭긴 마찬가지.

하루 만에 거대한 물웅덩이로 변한 광주의 모습입니다.

시내로 나가는 도로가 모두 침수돼 고립된 마을이 생기는가 하면, 광주천을 비롯한 지류 하천들이 범람하거나 범람 직전까지 차오르면서 인근 상인과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강주성 / 광주광역시 선암동 : 다들 주무시다가 속수무책으로 상황도 모르고 차도 빼지 못한 사람도 많고 주택에 사는 분들은 아무래도 1층이다 보니 대피도 많이 하고 보트 타고 나가는 분도 있고 (보트요?) 애들 보트 실어서 위험하니까, 그때 이미 허리까지 올라왔거든요, 물이.]

무등산 자락에서는 도로가 유실되면서 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차량이 움푹 패인 도로에 곤두박질하기도 했습니다.

또 동송정역 인근 월곡천교 수위가 높아지는 바람에 광주선 광주역을 오가는 모든 열차가 운행 중단되고,

평동역 일대는 도로가 침수돼 지하철 노선이 단축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도로와 주택 침수는 신고된 것만 해도 수백 건에 달하는 가운데, 정식 집계가 시작되면 피해 건수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입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