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오늘 때이른 추위 절정...서해안 많은 눈, 빙판길 유의

[날씨] 오늘 때이른 추위 절정...서해안 많은 눈, 빙판길 유의

2023.11.30. 오전 06: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11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 때 이른 추위가 절정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은 영하 6.8도로, 어제 같은 시각보다 2도가량 낮고요.

찬 바람에 체감온도는 무려 영하 10도 선까지 곤두박질했습니다.

한낮에도 0도에 머무르면서, 종일 춥게 느껴질 것으로 보이니까요.

외출하실 때는 두툼한 외투로 보온에 각별히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경기 북부와 강원, 경북 북부 지방에는 한파주의보가 발령 중인 가운데,

현재 비공식 기록으로는 강원도 고성군 향로봉의 기온이 무려 영하 17.8도까지 떨어졌고요.

그 밖의 공식 기록으로는 대관령 영하 13.1도, 서울 영하 6.8도, 대전은 영하 4.9도로, 어제 같은 시각보다 3~6도가량 낮습니다.

한낮 기온도 어제보다 3~5도가량 낮겠고,

찬 바람에 체감온도가 영하권에 머무르는 곳이 많겠습니다.

오늘 서울 한낮 기온 0도, 청주 2도, 광주는 3도가 예상됩니다.

또, 북극발 한파 속에 서해안에는 제법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내일까지 제주도 산간에 최고 10cm 이상, 호남 서부에는 최고 7cm의 눈이 오겠고,

충남 서해안에도 1~5cm의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빙판길 미끄럼 사고에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다가오는 주말부터는 대체로 맑은 날씨를 회복하겠고요.

이번 추위는 휴일 낮부터 점차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한편, 뚜렷한 눈비 소식이 없는 동해안 지역은 대기가 점점 더 메말라가고 있습니다.

여기에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는 만큼, 불씨관리 철저히 해주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그래픽: 김보나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