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3백년 전 조선왕실 화장품, 인체 유해 납·수은 함유
Posted : 2019-10-07 14:29
3백 년 전 조선왕실의 옹주가 쓴 화장품에서 인체에 해로운 납과 수은 성분이 나왔습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경기도 남양주에 있는 화협옹주 무덤에서 출토된 화장품을 분석한 결과 얼굴에 바르는 분에서 탄산납이, 연지에서는 수은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화장품 용기로 쓴 청화백자합 액체 시료 중 한 건에서는 개미들이 분리된 채 발견됐다며 개미를 식초에 담가 쓴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1733년 태어나 19살에 홍역으로 숨진 화협옹주는 조선 제21대 임금인 영조의 딸이자 사도세자 친누나입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조선왕실 화협옹주의 얼굴 단장을 주제로 조선시대 화장 문화를 살펴보는 전시를 오는 31일까지 엽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