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각종 뜬소문 속출...박보검 "루머에 법적 대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27 19:00
앵커

갑작스러운 파경 소식에 온종일 두 사람을 둘러싼 갖가지 설이 쏟아졌는데요.

당사자는 물론 루머에 거론된 배우 박보검까지 근거 없는 소문을 바로잡겠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신웅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의 파경을 둘러싸고 온종일 SNS에는 원인이나 책임을 추측하는 각종 사설 정보지가 돌아다녔습니다.

송혜교가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 함께 출연한 박보검과 외도했다는 소문부터,

송중기가 제대로 된 합의 없이 먼저 이혼조정 신청을 했다는 설까지 급속히 퍼졌습니다.

이에 송중기 소속사는 이러한 뜬소문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같은 소속사 배우인 박보검이 언급된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송혜교 소속사도 서로를 위해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하지만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송중기가 공식 석상에서 끈끈한 부부애를 보여줬던 만큼, 궁금증이 커질 수 밖에 없는 상황.

[송중기 / 배우 (지난달 28일) : 굉장히 마음의 안정을 얻었다고 해야 할까요. 그런 게 가장 달라진 점인 것 같고요. 와이프도 작가님 두 분, 감독님의 팬이고 3~4년 만에 하는 드라마라서 끝까지 집중해서 잘하라고….]

공식 입장을 잘 살펴보면 두 사람의 미묘한 온도 차도 보입니다.

송혜교는 성격 차이라고 못을 박았고, 송중기는 잘잘못을 따지지 않겠다고 간접적으로 표현해 뉘앙스를 달리했습니다.

또 지난 2017년 결혼 당시 각자 소속사가 동시에 발표한 것과 달리 이번에는 송중기 입장이 먼저 나간 뒤 송혜교가 늦게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대형 한류스타인 만큼 파장을 고려해 당사자들이 구체적인 이혼 사유 등을 더 언급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세간의 관심 속에 두 사람은 빠르면 한 달 내에 결별 과정을 마무리 짓고 각각 영화와 드라마 등 차기작에 출연할 예정입니다.

YTN 신웅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