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서 인체 장기이식용 돼지 탄생..."내년 인체 이식 목표"

실시간 주요뉴스

인체에 장기를 이식하기 위한 목적으로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가 일본에서 처음으로 탄생했다고 아사히신문과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일본 메이지대 벤처기업 '포르메드텍'에 따르면 지난 11일 장기를 인체에 이식해도 거부 반응이 일어나지 않도록 면역 관련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 3마리를 탄생시켰다.

이 기업은 미국 바이오벤처 e제네시스가 개발한 특수 돼지 세포를 지난해 9월 수입해 세포핵을 난자에 주입했다. 그리고 이 난자를 암컷 돼지 자궁에 이식해 출산시키는 데 성공했다.

가고시마대와 교도부립 의대는 이번에 탄생한 돼지 신장을 이르면 올여름께 원숭이에 이식해 안전성을 확인하는 연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르면 내년에 돼지 신장을 인체에 이식하는 것이 목표다.

포르메드텍 창업자이자 생명공학 연구자인 나가시마 히로시 메이지대 교수는 "(일본) 국내에서도 임상 응용을 위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윤리적인 과제 논의도 심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