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원 벤치에서 숨진 日 할머니...알고 보니 '아들이 유기'

실시간 주요뉴스

86세 여성이 일본 공원 벤치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아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3일 NHK 등은 지난 10월 일본 미야기현 타가조시의 공원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마츠다 토키이(86) 씨 사망 사건의 용의자로 아들 마츠다 이치아키(57) 씨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0월 14일, 소방 당국에 "고령의 여성이 공원의 벤치에 누워 있는데 불러도 응답하지 않는다"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구급 대원이 공원으로 향했지만 토키이 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수사 끝에 토키이 씨가 무직인 아들과 단둘이 생활해 왔으며 그가 모친을 공원 벤치에 데려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토키이 씨를 어머니를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체포했다. 토키이 씨는 "어머니가 홀로 집을 나간 채 돌아오지 않는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이 추궁하자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이치아키 씨는 2014년부터 노모를 부양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그가 왜 모친을 유기했는지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