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친구들과 춤추는 영상' 때문에 친부에게 살해당한 파키스탄 소녀

실시간 주요뉴스

이슬람권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자행되는 '명예살인'이 파키스탄에서 또 발생했다.

28일(현지시간) 파키스탄 일간 돈(Dawn)과 dpa통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북서부 카이버 파크툰크와주 코히스탄 지역 경찰은 소셜미디어 동영상에서 또래 소년들과 춤을 췄다는 이유로 딸에게 총을 쏴 죽인 친부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친부는 지난 24일 자택에서 16∼17세 딸에게 총을 여러 번 쏴 숨지게 했다. 피해 소녀가 또래 여자친구 및 소년들과 춤추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경찰은 해당 동영상이 조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영상에 등장한 또래 여자친구도 위험할 수 있다고 보고 조치를 취하는 한편, 친부에게 '명예살인'을 지시한 마을 원로회의 관계자들도 체포하기 위해 쫓고 있다.

파키스탄 등 남아시아 이슬람권에서는 마을 원로회의 결정 등에 따라 집안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를 들어 집안 구성원이 해당 구성원을 살해하는 이른바 명예살인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파키스탄 인권단체인 '파키스탄인권위원회'(HRCP)에 따르면 파키스탄에서는 매년 약 1,000명의 여성이 명예살인에 희생되고 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