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푸틴, 우크라 헤르손·자포리자 독립국 승인...병합 사전절차

실시간 주요뉴스

푸틴, 우크라 헤르손·자포리자 독립국 승인...병합 사전절차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헤르손 주와 자포리자 주를 독립국으로 선언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들 지역을 자국 영토에 병합하기 위한 사전 절차로 독립국 승인 내용을 담은 포고령에 29일 서명했습니다.

이번 서명은 30일 크렘린궁에서 열리는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등 우크라이나 4개 주에 대한 병합조약 체결식을 앞두고 이뤄졌습니다.

러시아는 친러시아 반군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 주와 루한스크 주의 독립을 지난 2월 침공 전에 이미 선언했습니다.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헤르손, 자포리자 등 4개 친러시아 지방정권은 최근 러시아 병합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90% 안팎의 압도적 찬성으로 가결한 뒤 푸틴 대통령에게 병합 승인을 요청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 측은 병합 주민투표가 조작됐으며 전쟁 점령지의 강제합병은 유엔헌장 등 국제법 위반으로 효력이 없다며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 4곳과 러시아의 합병 조약이 맺어지면 러시아 연방 상·하원의 비준 동의, 푸틴 대통령 최종 서명 등 과정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