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G7, 러의 우크라 영토병합 시도 경고..."추가 대가 치르게 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

G7, 러의 우크라 영토병합 시도 경고..."추가 대가 치르게 할 것"
서방 주요 7개국, G7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자국 영토로 편입할 목적으로 시작한 주민투표가 우크라이나의 주권을 훼손한 유엔헌장과 국제법 위반이라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G7 정상들은 현지시간 23일 성명을 통해 러시아와 러시아가 앞세운 대리 정부가 시작한 가짜 주민투표는 법적 효력이나 정당성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영토의 지위를 불법으로 바꾸려는 러시아의 시도를 정치·경제적으로 지원하는 러시아 안팎의 개인과 단체에 경제적 대가를 추가로 치르게 할 준비가 돼 있다며 추가 제재를 경고했습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