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연준 "2번 더 0.5%p 인상"...중립금리 이상 인상 시사

실시간 주요뉴스

연준 의사록 인플레 60차례 거론…물가 안정 초점
중립금리 이상으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시사
"연속 빅스텝이 통화정책 변화 기회 제공할 수도"
[앵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가 이달 초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6월과 7월에도 금리를 계속해서 0.5%포인트씩 올릴 것으로 보입니다.

상황에 따라 올해 안에 '중립금리' 이상으로 금리를 올릴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이달 초 열린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p 인상하는 이른바 '빅스텝'을 밟았습니다.

당시 통화정책회의 의사록이 오늘 공개됐는데 대부분 참석자가 "0.5%p의 기준금리 인상이 다음 두어 번의 회의에서도 적절할 것 같다"고 판단했습니다.

즉 6월과 7월로 예정된 통화정책회의에서도 계속해서 0.5%포인트씩 기준금리를 올리겠다고 예고한 셈입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이달 통화정책회의 직후 이를 시사했습니다.

[제롬 파월 /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지난 5일) : 위원회에서는 다음 두어 차례 회의에서 0.5% 포인트 추가 인상이 검토돼야 한다는 폭넓은 공감대가 있습니다.]

이렇게 된다면 오는 7월 미국 기준금리는 1.75%에서 2% 수준으로 올라가게 됩니다.

이달 의사록에서도 인플레이션이란 단어가 60차례나 거론될 정도로 연준이 물가 안정에 크게 신경 쓰는 모습이 나타났습니다.

특히 인플레이션이나 디플레이션을 유발하지 않는 중립금리 이상으로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음도 언급했습니다.

올 연말 미국 기준금리가 그동안 예상한 2.5에서 2.75% 수준보다 더 높아질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겁니다.

다만 연준의 연속적인 빅스텝이 하반기 경제 상황에 따라 통화정책을 변경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개리 숄로스버그/ 엘스파고 투자연구소 글로벌 전략가 : FOMC 의사록 기대대로 경제가 작동한다면 연준이 금리 인상 폭을 좁힐 수 있는 여유를 줄 것으로 생각합니다.]

최근 경기침체 공포 속에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물가압력 진정을 전제로 9월에 금리 인상을 "쉬어가는 것이 타당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