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인 폭행 혐의 美 경호원 2명 송환..."만취 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인 폭행 혐의 美 경호원 2명 송환..."만취 조사"
서울에서 한국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미국 대통령 경호 업무 관련 직원 2명이 미국으로 송환됐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미 CBS 방송은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문제를 일으킨 비밀경호국 직원 2명이 미국으로 송환됐으며 이들은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서울에 도착했으며, 한 명은 특별요원이고 다른 한 명은 경호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지난 19일 밤 서울 시내 술집을 돌아다닌 뒤 숙소인 하얏트 호텔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택시기사와 택시를 기다리던 한국 남성과 시비가 벌어졌고 폭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경찰에 연행돼 조사받은 뒤 본국 송환이 결정됐으며, 바이든 대통령이 도착하기 1시간 전인 어제 오후 4시쯤 귀국편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CBS는 전했습니다.

미 당국은 이들이 당시 보인 행동을 근거로 폭행보다는 만취 상태였는지에 대해 조사를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대통령 경호 업무를 담당자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업무 시작 10시간 전부터는 음주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앤서니 굴리에미 비밀경호국 공보실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면서, 해당 인물들은 복귀한 뒤 휴직 조치될 것이며, 이로 인한 순방 일정의 차질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응건 (engle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