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머스크, 2016년 승무원 성추행 의혹..."3억 원에 비밀유지 합의"

실시간 주요뉴스

머스크, 2016년 승무원 성추행 의혹..."3억 원에 비밀유지 합의"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과거 스페이스X 전용 제트기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한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하지만 머스크는 즉각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습니다.

현지시간 19일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머스크가 2016년 영국 런던으로 향하던 스페이스X 소속 전용 제트기에서 여승무원의 신체를 만지고 이 승무원에게 성적인 행위를 요구한 의혹을 사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피해 승무원은 2018년 스페이스X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머스크와 스페이스X는 이 승무원에게 합의금 등의 명목으로 25만 달러, 3억2천만 원을 지급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매체는 보도의 근거로 피해 승무원 본인이 아닌, 승무원 친구와의 인터뷰와 진술서 등을 제시했습니다.

'친구'의 진술서는 2018년 피해 승무원 측 법무법인과 스페이스X의 협상 과정에 활용됐었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덧붙였습니다.

일론 머스크는 이 매체가 당시 사건에 대한 의견을 묻자 "정치적 목적의 언론플레이다, 내용이 더 많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