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모건스탠리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로 첫 '조만장자' 될 것"

실시간 주요뉴스

세계 부자 순위 1위에 오른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 경영자 일론 머스크(CEO)가 자신이 세운 또 다른 기업인 스페이스X의 가치 상승으로 사상 첫 조만장자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조만장자는 자산을 1조 달러(약 1,177조 원) 이상 보유한 부호를 말한다.

지난 19일(현지 시각) 미국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의 애널리스트 애덤 조너스는 보고서를 통해 "머스크는 이미 테슬라 성공으로 세계 최고 부자가 됐지만 그를 조만장자의 지위로 끌어올릴 기업은 테슬라가 아닌 스페이스X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머스크는 자신이 설립한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지분 절반가량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직 상장 전인 스페이스X의 기업 가치는 이달 초 약 1,000억 달러(약 117조 원)로 평가된 바 있다. 그러나 조너스는 스페이스X의 가치가 2천억 달러(약 235조 원)에 달할 것으로 평가했다.

그는 스페이스X에 대해 "우주 인프라, 지구 관측, 우주탐사 등 여러 산업을 포괄하는 회사의 집합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너스는 위성 인터넷 사업인 스타링크가 스페이스X의 가치 추정치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머스크가 세계 최초로 조만장자가 될 것이라는 주장은 이전에도 나왔지만 이는 주로 테슬라 주가의 성장 덕분이었고 스페이스X는 크게 주목받지 못했었다.

조너스는 "이 민간 우주탐사 기업은 로켓과 발사체, 지원 기반 시설 측면에서 무엇이 언제까지 가능할지에 대한 기존의 관념에 도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일 기준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서 머스크는 세계 부호 순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그의 자산은 2,410억 달러(약 283조 원)로 집계됐으며 자산에서 스페이스X 지분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17% 미만인 것으로 전해진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