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코로나19 항문 검사 논란...베이징·칭다오 등 일부 도시

실시간 주요뉴스

中, 코로나19 항문 검사 논란...베이징·칭다오 등 일부 도시
중국의 일부 대도시에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항문 검사까지 하는 경우가 있다고 관변 매체인 글로벌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수도 베이징과 산둥성 칭다오 등에서 특정 지역 입국자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코와 목구멍이 아닌 항문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검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지난해 상하이에서 확진 후 퇴원자를 대상으로 항문 검사를 했다가 중단한 적이 있으며, 최근 재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일부 도시들이 다시 도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항문 검사를 받은 사람들이 당혹감과 불쾌감을 호소하고 있지만, 중국 내 전문가들은 이 방법이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는 데 더 정확하다는 입장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