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서 화이자 백신 맞고 8일 뒤 확진..."접종 전 감염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미국서 화이자 백신 맞고 8일 뒤 확진..."접종 전 감염 가능성"

2020년 12월 30일 22시 2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국서 화이자 백신 맞고 8일 뒤 확진..."접종 전 감염 가능성"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한 간호사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8일 만에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현지시간 30일 미국 ABC방송 협력사인 샌디에이고 지역방송 KGTV에 따르면 2곳의 지역병원 응급실에서 일하는 45세 남성 간호사가 이달 18일 백신 1회차를 맞고 여드레 후인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간호사는 백신을 맞은 직후엔 팔에 쓰라림이 있는 것 외엔 별다른 부작용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다가 24일 코로나19 병동에서 일한 뒤 피로감과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나 26일 검사를 받았고 확진됐습니다.

전문가들은 매슈가 백신을 맞기 전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그렇지 않았더라도 '예상 밖 사례'는 전혀 아니라고 이 방송사에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잠복기는 최장 2주 정도로 백신을 맞을 당시엔 감염 사실을 모를 수 있고, 백신을 맞은 뒤 면역이 생기기까지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