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위안부 軍 관여' 日기밀문서..."병사 70명당 1명"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위안부 軍 관여' 日기밀문서..."병사 70명당 1명"

2019년 12월 07일 01시 4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아베 정권은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전면 부정하고 있는데요.

아베 정권이 거짓말을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일본의 기밀문서가 또 발견됐습니다.

병사 70명 당 위안부 1명이 필요하다는 등, 일본군이 계획적으로 위안부 제도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1930년대 중국의 일본 영사관이 일본 본토의 외무성과 연락하기 위해 작성한 기밀문서들입니다.

일본군이 위안부 제도에 관여한 것을 뒷받침하는 내용이 기술돼 있습니다.

이런 내용은 일본 내각관방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조사의 일환으로 2017년과 2018년에 새로 수집한 23건의 문서 가운데 13건이나 됩니다.

교도통신은 단독입수한 기밀문건을 바탕으로 이런 내용을 일어와 영어 기사 등으로 보도했습니다.

주칭다오 일본 총영사 보고서에서는 "육군 측의 경우 병사 70명에 대해 1명 정도의 작부가 필요하다는 의향"이라고 기재돼 있었습니다.

또 주지난 총영사 보고서에는 일본군이 현지에 진출하면서 풍속업 종사 여성이 늘었고, 조선인 작부 228명이라는 등의 표현이 적혀 있습니다.

이 밖에도 "현지에 특수부녀 5천 명을 집중하고, 군용차에 편승한 특수부녀" 등의 기록도 발견됐습니다.

특히 작부와 특수부녀와 관련해 다른 보고서에서는 "매춘 등을 강요받아" 등으로 설명하고 있고, 이들은 위안부를 의미한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의 위안부 전문가들은 국가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나선 증거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군이 주체적, 계획적으로 여성을 모은 확실한 근거이고, 70명 당 1명이라는 비율은 계획적이라는 것입니다.

일본 정부는 1991년부터 수집한 위안부 자료 236건과 피해자 진술 청취 결과를 바탕으로 1993년에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은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했습니다.

하지만 아베 정권은 위안부와 관련해 입만 열면 강제동원이 아니고 모집이라며 발뺌하고 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