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344명| 완치 10,340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일본 대지진의 전조?...이례적으로 '개별 지진' 잇달아 발생
Posted : 2019-12-06 01:42
日, 지난 3~4일 지진 10차례 잇달아 발생
日 간토 북부, 진도 3 이상 지진 5차례 발생
최근 ’진도 3’은 누구나 흔들림을 감지할 정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지난 화요일과 수요일 일본에선 강도 높은 지진이 잇달아 10차례나 발생했습니다.

이번 지진은 특히 누구나 감지할 수 있고 자는 사람의 절반이 깰 수 있는 강도로 분석돼 이른바 대지진의 전조가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승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3일과 4일 일본에선 여진이 아닌 개별 지진이 10차례 잇달아 발생했습니다.

일본 열도 중심부인 간토 북부가 진원인 진도 3 이상의 지진이 5차례였고, 이 가운데 3차례는 진도 4로 관측됐습니다.

지진이 잦은 일본이지만 이틀 동안 지진이 이렇게 잇달아 관측된 것은 이례적입니다.

[야기 유지 / 일본 쓰쿠바대 교수 : 2~3일간은 이번에 발생한 것보다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일본 기상청이 발표하는 지진 등급은 사람은 감지하지 못하고 지진계에만 기록되는 0부터 서 있기가 불가능한 7까지 모두 10단계로 나뉩니다.

사람의 느낌이나 물체 등의 흔들림 정도를 수치화한 상대적인 개념으로 지진의 절대 강도를 의미하는 규모와는 다릅니다.

이번에 간토 지방에서 관측된 진도 3은 모든 사람이 흔들림을 느끼고, 자는 사람의 절반이 깨는 수준의 강도입니다.

통상 일본에서는 열도 근해 난카이 일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이른바 '난카이 해곡 거대 지진'과 진원이 얕은 간토 지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수도권 직하형' 지진을 가장 두려운 시나리오로 꼽힙니다.

[야기 유지 / 일본 쓰쿠바대 교수 : 이바라키현 남쪽에서 규모 7 정도의 지진이 나면 이른바 '수도 직하 지진'이 됩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들이 발생 메커니즘이 서로 달라 연동 작용으로 발생했다고 볼 만한 명확한 근거가 없다면서도 계속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조승희[j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