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장애인이라서"...아베 엉뚱한 답변에 비난 폭주
Posted : 2019-12-04 22:3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아베 총리는 정부 주최 행사에 지역구 주민들을 잔뜩 초청한 게 문제가 된 이른바 '벚꽃 스캔들'에서 좀처럼 헤어나오질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일본 정부가 초청자 명부를 서둘러 폐기한 이유를 둘러대면서 뜬금없이 장애인 직원을 거론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국가 공로자들이 초청됐다는 일본 정부 주장과 달리 아베 총리 지역구 주민들은 물론 2조 원대 피해를 낸 다단계 사기업체 회장까지 초청된 사실이 드러난 정부 주최 벚꽃놀이,

야당은 초청자 명단 공개를 요구했는데 일본 정부는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거부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벚꽃놀이 초청자와 추천자에 대해서는 개인에 관계된 정보라서 예전부터 공개를 피해 왔습니다.]

그래도 명단 공개 요구가 사그라지지 않자 벚꽃놀이가 끝난 지 채 한 달도 안 된 5월 9일 관련 문서와 파일을 모두 폐기했다면서 '공개 불가'를 선언했습니다.

매년 치르는 행사와 관련된 가장 중요한 자료를 서둘러 폐기한 건 누가 봐도 이상한 대목,

더 이상한 것은 그날 오전에 한 야당 의원이 벚꽃놀이 초청자 명부를 달라고 요청한 직후 폐기가 이뤄진 점입니다.

[미야모토 토오루 / 일본 공산당 의원 : 딱 맞네요. 다 폐기해서 잘 모르겠다고 국회에서 답변하고 빠져나가려고 폐기한 것 아닌가요?]

아베 총리는 야당의 자료 요청과는 전혀 관련 없는 '우연의 일치'라고 주장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장애인 비정규직 직원의 근무 시간 등을 고려한 문서 절단기 사용 예정일이 5월 9일로 잡혀 예정대로 폐기한 것입니다.]

담당자가 장애인 직원이라서 폐기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점을 고려해 다른 부서와 함께 쓰는 문서 절단기를 문제가 된 5월 9일에 예약해 폐기했을 뿐이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공문서를 석연치 않게 서둘러 없앤 게 문제의 본질인데 엉뚱하게 장애인 직원을 거론하며 초점을 흐린 아베 총리의 답변을 두고 인터넷을 중심으로 비난이 폭주하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초청자 명단 공개를 거부하더니 뒤늦게 힘없는 비정규직 장애인 직원이 폐기했다며 중요한 개인 정보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