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106명| 완치 20,441명| 사망 388명| 검사 누적 2,245,112명
트럼프, 한일갈등 첫 언급 "두 정상 원하면 관여...文대통령이 요청"
Posted : 2019-07-20 06: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개입 요청이 있었다며, 두 정상이 원하면 관여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힌 겁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한일 갈등을 무역 분쟁으로 규정하며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개입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은 무역과 관련해 일본과 갈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한국이 원하는 걸 갖고 있다며, 제게 관여를 요청했습니다.]

자신은 이미 북한 문제 등 많은 일에 개입하고 있지만, 한일 두 정상이 원하면 양국 갈등에 관여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아마 두 정상 모두 원한다면 한일 간에 개입할 겁니다. 일이 아주 많아지기는 하겠지만요.]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총리는 특별한 사람이라며 두 정상에 대한 신뢰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선 두 정상이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한미일 협력이 중요한 만큼 사태 악화는 원치 않는다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두 정상이 원하면'이란 전제를 단 만큼 얼마나 적극적인 역할에 나설지는 미지수입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한미일 3국 협력을 강조하며 한일 양국이 건설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한편 다음 주,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연쇄 방문할 가능성이 있어 한일 갈등에 대한 조율이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