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일 내각참여 "정부 원전사고 대응 임기응변" 사표
Posted : 2011-04-30 11:18
일본 총리실의 원자력 분야 자문 격인 내각참여가 정부의 아동 방사선 피폭 한도가 성인 기준에 맞춰 너무 높게 책정됐다고 반발하며 사표를 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아사히 신문 등 현지 언론은 총리실의 내각참여로 자문을 맡고 있는 고사코 토시소 도쿄대 교수가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 대응이 임기응변이고 사고 수습을 오히려 늦추고 있다며 비판하면서 사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고사코 교수는 정부가 초등학교와 중학교 학생에 대해 연간 20밀리시버트로 피폭 한도를 정하자 이를 용인할 경우 자신의 학자 생명은 끝이며 아들을 그 정도의 방사선에 노출 시킬 수 없다고 반발했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또 연간 20밀리시버트에 노출되는 사람은 원전 방사선 업무 종사자 중에서도 매우 적다면서 이 수치를 유아와 초등학생에게 요구하는 것은 학문상의 견지에서뿐만 아니라 자신의 휴머니즘 관점에서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원전사고담당상인 호소노 고시 총리 보좌관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조언을 받아 정부가 최종적으로 학생의 연간 피폭한도를 결정했다면서 기준의 변경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