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2등급 줄고 변별력 커...중위권 경쟁 심해질 듯

실시간 주요뉴스

수능 국어, 수학 모두 1등급 컷 133점
1·2등급 인원 줄어…수능최저기준 미충족 증가
국어·수학 영향력 비등…과탐·사탐 격차도 줄어
"사탐 백분위 격차 커…’문과침공’ 전년과 비슷"
[앵커]
이번 수능은 최상위와 상위권 변별력이 유독 컸습니다.

1, 2등급을 받은 학생이 줄면서 상위권 지원 전략은 비교적 분명해진 반면, 중위권 경쟁은 치열해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번 수능은 국어·수학 1등급 컷이 모두 133점입니다.

등급 컷 자체도 높지만, 같은 1등급 내에서도 점수 차가 전년보다 크게 벌어졌습니다.

최상위권 내에서도 변별력이 커지면서 지원전략도 비교적 단순해질 거란 분석입니다.

상위권 동점자도 줄어서 국어 영어 수학 1등급자 수가 모두 감소했고 2등급 인원도 국어를 제외한 수학과 영어 모두 줄었습니다.

상위대학은 수시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수험생이 많아져, 정시 이월 인원이 증가할 전망입니다.

[남윤곤 / 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장 : 최상위권 의대는 대부분 3개 1등급을 요구하거든요. 수능 최저를. 특히 지방 의대 같은 경우는 교과나 종합에서 다 수능 최저가 있기 때문에 그걸 만족하지 못해서 이월되는 인원이 꽤 있을 것 같아요.]

과목별로는 국어 표준점수가 치솟으면서 국어와 수학의 영향력이 비등해지고 과탐Ⅰ 최고점이 전년 대비 대체로 하락하면서 사탐과 격차가 줄었습니다.

다만 사탐은 백분위 편차가 과탐보다 커서, 이른바 '문과 침공' 현상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김병진 /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 : 각 등급별로 국어와 수학의 표준 점수 분포 개수가 좀 엇비슷하게 나온 그런 구조가 있습니다. 따라서 자신의 성적에 가장 유리한 영역별 반영 비율을 찾는 것이 정시 지원의 아주 중요한 열쇠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과탐Ⅱ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80점으로 과탐Ⅰ보다 최대 12점이 높아서 표준점수를 그대로 반영하는 서울대와 일부 의대에선 당락에 중요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상위권과 달리, 중위권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습니다.

3등급 이하는 등급 컷이 오히려 낮아지고, 등급 내 인원도 크게 늘어나서 경쟁률이 높아질 거란 분석입니다.

YTN 조용성입니다.

영상편집;전주영
그래픽;박유동


YTN 조용성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