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증 장애 딸 살해한 어머니..."난 나쁜 엄마" 법정서 오열

실시간 주요뉴스

중증 장애 딸 살해한 어머니..."난 나쁜 엄마" 법정서 오열
38년 동안 홀로 돌봐온 중증 장애인 딸을 숨지게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60대 어머니가 혼자 살아남아 미안하다며 법정에서 오열했습니다.

살인 혐의로 기소된 63살 A 씨는 오늘(8일)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당시엔 버틸 힘이 없어 여기서 끝내자고 생각했고 딸과 같이 갔어야 했는데 미안하다며 자신은 나쁜 엄마라고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증인으로 법정에 선 A 씨의 아들은 어머니가 의사소통이 전혀 되지 않는 누나를 돌보면서도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살았지만, 누나가 암 진단을 받고 많이 힘들어했다면서, 지금까지 고생하며 망가진 어머니의 몸을 치료해주고 싶다고 울먹였습니다.

검찰은 오늘 공판에서 A 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A 씨는 지난 5월 인천 연수구에 있는 자택에서 뇌 병변 1급 중증 장애인이자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은 30대 딸에게 수면제를 먹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38년 동안 딸을 홀로 돌본 A 씨는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아들에게 발견돼 목숨을 건졌는데,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A 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삶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진술했다며 기각했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