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화물연대 총파업 중 폭행·재물손괴한 12명 입건

경찰, 화물연대 총파업 중 폭행·재물손괴한 12명 입건

2022.11.28. 오후 11: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 총파업 이후 지금까지 조합원 등 1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오늘(28일) 오후 4시 기준 재물 손괴와 폭행 혐의로 8개 사건, 12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신항에서는 어제(27일)와 지난 26일 신선대 부두에서 정상 운행 중이던 차량에 달걀과 쇠 구슬이 연이어 날아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 남부와 전남, 경북에서도 조합원과 비조합원 간 폭행 시비가 붙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화물연대 파업에 참여 중인 조합원들이 파업에 동참하지 않는 비조합원들에게 보복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불법행위 대상자들을 신속하게 수사할 방침입니다.

앞서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제도 개악 저지와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차종과 품목 확대를 요구하면서 지난 2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