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 경제활동참가율 OECD 30위...민간기업 女임원 3.6%

한국 여성 경제활동참가율 OECD 30위...민간기업 女임원 3.6%

2022.09.10. 오전 09:0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한국 여성의 경제 활동 참가율이 OECD 회원국 가운데 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정숙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위원의 '여성 관리자의 개인 및 사회, 조직 요인과 조직 성과의 관계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우리나라 여성(만15∼64세 기준)의 경제 활동 참가율은 69.3%로 OECD 36개 회원국 중 30위입니다.

우리나라의 여성 근로자 비율은 38.4%, 여성 관리자 비율은 19.8%입니다.

여성 관리자 비율은 2010년 15.1%에서 꾸준히 높아져 2018년 20.6%를 기록했지만 2019년에는 소폭 낮아졌는데, 특히 민간기업의 여성 임원 비율은 3.6%로 OECD 평균 21.8%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보고서는 우리나라 대부분 조직이 가부장적·위계적 특성으로 인해 남성적 행동 규칙을 갖고 있어 남성에게는 친근하지만, 여성의 정착에 불리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오 위원은 "많은 여성이 생애 주기적 특성으로 인해 결혼과 임신, 출산이라는 부담을 갖게 되고 육아 등을 이유로 경력 단절을 겪으며 노동시장에서 쉽게 이탈한다"고 밝히고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을 충당할 가장 큰 인력은 여성"이라며 "조직이 생존하고 성과를 높이려면 여성의 잠재적인 역량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