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주말에도 이틀 연속 1만 명대 확진...유행 반등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2일)에 이어 이틀 연속 만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상대적으로 검사 수가 적은 주말에도 많은 확진자가 나오면서, 코로나19 유행이 반등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신지원 기자!

오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몇 명입니까?

[기자]
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3일) 0시 기준으로 만 59명이 새로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만 7백여 명을 기록한 어제(2일)보단 적지만, 검사 수가 적은 주말에도 이틀 연속 만 명대 확진자가 나온 겁니다.

오늘 신규 환자는 1주일 전보다 3천821명, 2주 전보다는 3천9백여 명이 더 늘어난 수치입니다.

국내 발생은 9,868명이고 해외 유입 사례는 191명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53명, 사망자는 8명으로 집계됐는데요.

이에 따라 누적 사망자는 2만 4,570명, 누적 치명률은 0.13%에 이르게 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최근, 면역을 회피하는 변이 검출률이 높아지고 재감염 사례도 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이동량이 증가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입국자 격리가 면제되고, 국제선 항공편을 증설하면서 해외 유입 확진자도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나타내는 감염재생산지수도 13주 연속 1 미만을 유지하다가, 지난달 28일 1.0으로 올랐는데요.

당분간 코로나19 유행 반등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