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통령실 경비단 실탄 6발 분실...9일째 못 찾아

실시간 주요뉴스

대통령실 경비단 실탄 6발 분실...9일째 못 찾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외곽을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에서 실탄 분실 사고가 났습니다.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은 지난 18일 경비단 소속 A 순경이 38구경 권총 실탄 6발을 분실했다고 밝혔습니다.

A 순경은 근무 교대 과정에서 총기와 실탄을 점검하며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습니다.

이후 101경비단은 이를 대통령 경호처에 보고했고, 집무실 인근을 수색했지만, 지금까지 실탄을 찾지 못했습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해당 경찰관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잃어버렸다고 진술해 경위 파악이 어렵다면서도 실탄만 잃어버렸을 뿐 총기는 분실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A 순경은 용산 집무실 근무에서 배제돼 청와대 개방 안내요원으로 배치됐고, 서울경찰청의 감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감찰 조사 결과에 따라 A 순경의 징계 여부와 지휘관에 대한 지휘 책임을 물을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