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준영과 다를 게 뭐야"...뱃사공, '불법촬영 유포' 저격에 사과

실시간 주요뉴스

"정준영과 다를 게 뭐야"...뱃사공, '불법촬영 유포' 저격에 사과
래퍼 던밀스 씨의 아내가 폭로한 ‘사생활 논란’의 주인공은 래퍼 뱃사공 씨였다. 뱃사공 씨는 이에 직접 사과했다.

오늘(13일) 뱃사공 씨는 자신의 SNS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합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습니다”라는 짧은 사과문을 올렸다.

앞서 던밀스 씨의 아내는 지난 10일 한 래퍼 A씨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던밀스 씨의 아내는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 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 보네?”라고 특정인을 저격했다.

이어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톡 내용 다 가지고 있고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다는데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다는 건 전혀 그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는 거네.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뭐지? 그 동생 너무 힘들어서 자살시도까지 했었는데”라며 분노했다.

글 속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이라는 설명에 누리꾼들은 뱃사공 씨를 떠올렸다. 과거 뱃사공 씨가 유튜브 콘텐츠 '바퀴 달린 입'을 통해 수차례 관련 발언을 했기 때문.

던밀스 씨도 지난 12일 “많은 분들의 걱정과 염려 감사하고 죄송하지만 피해자는 직접 사과를 받은 후 이 상황이 더 커지지 않길 바라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전했다.

뱃사공 씨는 이를 의식한듯 논란 3일 만에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다음은 뱃사공 씨 입장 전문]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합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습니다.

[사진=뱃사공 SNS]

YTN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