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두환 영결식...이순자, 5·18 언급 없이 "고통받은 분들께 사죄"

실시간 주요뉴스

전두환 씨 장례 오늘 종료…조금 전 영결
영결식장 앞에 전 씨 지지자들 모여 구호 외쳐
유족 등 50여 명만 참석해 간소하게 진행
[앵커]
지난 23일 숨진 전두환 씨 장례가 오늘 끝납니다.

오늘 오전 발인해 화장된 뒤, 장지로 가지 않고 자택에 임시 안치되는데요.

현재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들어봅니다. 임성호 기자!

전두환 씨 장례가 오늘 끝난다고요.

[기자]
네, 지난 23일 오전 전두환 씨가 숨지고 닷새로 치르는 가족장의 마지막 날입니다.

빈소가 있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조금 전인 아침 7시 반부터 8시까지 30분 동안 전 씨의 영결식이 열렸습니다.

영결식장 앞에는 전 씨를 지지하는 보수 단체 지지자들이 모여 구호를 외치기도 했는데요.

영결식은 유족과 일부 5공 인사 등 50여 명만 참석해 간소하게 진행됐습니다.

추도사와 헌화가 진행된 뒤 전 씨의 아내인 이순자 씨가 유족 대표로 추모객에게 인사를 했는데요.

5·18에 관해선 아무 언급도 하지 않고 남편으로 인해 고통받은 분들께 대신 사죄한다고만 말했습니다.

또 남편은 자신이 죽으면 무덤을 만들지 말고 북녘땅이 보이는 곳에 유해를 뿌려달라고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영결식이 끝난 뒤 전 씨는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곳에서 화장이 진행되는데요.

이후 전 씨는 서울 연희동 자택으로 돌아옵니다.

유족들은 노제는 따로 지내지 않고, 장례를 치른 뒤 처음 지내는 제사인 '초우제'만 자택에서 지낼 거로 알려졌습니다.

전 씨는 내란죄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터라 국립묘지엔 안장될 수 없습니다.

전 씨가 유해를 휴전선 가까운 곳에 뿌려달라고 유언했지만, 당장 가능하지도 않습니다.

전방 고지에 산골을 하려면 정부와 담당 지자체뿐만 아니라 산림청·군부대와도 협의가 필요하기 합니다.

유족은 결론이 나기까지 전 씨의 유해를 연희동 자택에 임시 안치할 방침입니다.

앞서 지난달 말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도 전 씨와 마찬가지로 국립묘지 안장이 불가했습니다.

유족들은 파주 통일동산에 안장하길 바랐지만, 해당 부지에 장묘시설은 들어설 수 없다고 파주시와 산림청이 난색을 보이면서 지금까지도 검단사에 임시 안치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임성호 (seongh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