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나이트] 노재헌 "아버지는 광주에 큰 마음에 짐을 가져"

실시간 주요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은 5·18민주화 운동을 무력 진압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는 등 5.18과 관련이 깊은 인물이기도 합니다.

당시 수경사령관으로 계엄군의 자위권 발동을 결정했던 회의에 참석했고, 수경사 통제 아래 있는 공격헬기 등이 광주에 투입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다면 노 전 대통령은 5·18과 관련된 사과를 했을까요? 아들 노재헌 씨를 통해서 전해지는 이야기는 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지요.

[노재헌 / 노태우 前 대통령 장남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사실 저희 아버님이 일어나지 말아야 될 우리 광주 5.18과 관련돼서 큰 마음의 짐을 항상 가지고 계셨죠. 특히 병상에 누우신 이후부터는 사실 언제 돌아가실지 모르는 상황이 오면서 참배를 하고 또 사죄의 행동을 옮겨야겠다는 생각은 항상 있었고 저한테도 고스란히 마음의 짐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원장은 5·18 국립묘지를 참배하고 방명록에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노 원장은 이후로도 광주를 꾸준히 찾고 있는데요. 지난 5월에도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연극 <애꾸눈 광대> 공연도 참석했습니다.

사실 5·18민주화운동을 무력 진압한 책임이 있는 관계자와 직계가족 중 5·18 국립묘지 참배는 노재헌 씨가 처음입니다.

반면 광주에 큰 아픔을 남긴 사건 당사자 전두환 씨의 경우는 자신의, 혹은 직계자손의 사죄도 전혀 없었습니다.

오히려 현재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해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YTN 오동건 (odk79829@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