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육군 부대서 유통기한 3개월 지난 카레·회색빛 달걀 배식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육군 부대서 유통기한 3개월 지난 카레·회색빛 달걀 배식

2021년 10월 20일 14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강원도 한 육군 부대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식자재로 만든 음식이 장병들에게 배식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9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11사단, 3개월이나 지난 식재료 사용"이라는 제목의 제보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 A 씨는 "11사단 모 부대에서 이날 점심에 유통기한이 3개월 지난 카레를 배식했다"라며 "지난 11일에 배식한 달걀도 누가 봐도 이상이 있어 보여 보고했으나 조리 중 문제가 생긴 것 같다며 그냥 넘겼다"라고 주장했다.

A 씨가 첨부한 사진을 보면 카레 소스 봉지 겉면에는 유통기한이 '2021. 07. 10까지'라고 명시돼 있다. 또 다른 사진 속 삶은 달걀은 껍데기가 깨져 있고 흰자 일부에 회색빛이 돌기도 했다.

A 씨는 "저희 부대는 급양관리관(간부)가 있음에도 전문 지식이 없는 간부들로 무분별하게 급양 감독을 편성해 운영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11사단 측은 육대전에 "달걀은 지난 11일 저녁 조리 시 발견돼 대대장이 현장에서 확인 후 전량 폐기했고 참치김치볶음으로 대체해 급식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19일 중식 때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가 제공되었으나 급식 중 식별돼 즉각 폐기하고 짜장으로 대체해 배식했다"며 "현재까지 확인 결과 카레를 취식한 인원은 5명이나 이상 징후는 없다"라고 밝혔다.

사단 측은 "장병 급식 개선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급양 감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한 부분에 대해 송구한 말씀 드린다"라며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사단 차원에서 식자재 보관 및 관리, 현장 급양 감독 실태 등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휘 관리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면 관련자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하겠다"라며 "다시 한번 장병과 부모님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