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3편> "어린이집은 돈 벌려고 하는 곳"...원장들도 공모 의혹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3편> "어린이집은 돈 벌려고 하는 곳"...원장들도 공모 의혹

2020년 07월 14일 05시 3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어린이집, 위탁운영 업체에 매달 리베이트 제공"
어린이집 원장, "A사에 뒷돈 적당히 챙겨줘" 실토
YTN 취재진, 원장들에 사실관계 묻자 "사실무근"
[앵커]
어린이집은 왜 위탁운영 업체가 리베이트 챙기는 걸 알고도 모른 척하고 있는 걸까요?

YTN이 입수한 통화 녹취록을 보면 그 답을 추정할 수 있는 내용이 있습니다.

이어서 김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어린이집 원장들은 위탁운영 업체에 리베이트를 챙겨 주는걸 당연시하는 분위기입니다.

[남양주시 어린이집 원장 : 행사도 안 하고 (A사에) 행사비 주는 것도 기존에 있던 거가 그냥 이어진 거예요. 나는 그게 잘못한다고 생각 안 해요. 그냥 시스템이 그렇게 돌아갔고….]

교재나 교구 구매도 뒷돈을 챙기기 위한 수단에 불과했습니다.

[남양주시 어린이집 원장 : 다 교재·교구비에서 남겨 먹고, 다 돈 벌기 위해서 하는 거잖아요. 그거 알면서 다 계약했잖아요. 원장들…. 그렇게 따지면 대한민국 어린이집 중에서 제대로 하는 데 아무도 없을 거고 ….]

보육료가 아이들을 위해 제대로 쓰였는지 의심이 가는 대목입니다.

이곳 어린이집의 원장과 보육료에 대한 의혹은 이미 학부모들 사이에서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남양주시 어린이집 학부모 : (현장학습비) 3만 원 이상 거기 비용에 맞는 데를 간다기보다 무료인 곳을 찾아서 가죠. 원장님이 대표가 아닌 것 같아요. 대처하는 부분이 미흡한 부분도 여러 가지 있었고….]

또 다른 어린이집은 오히려 당당합니다.

다른 곳과 달리 자신들은 A사에 뒷돈을 적당히 챙겨준다는 겁니다.

[○○ 어린이집 원장 : 페이백인데 거기(남양주시 어린이집)는 완전히 그냥, 그냥 막 갖다가 주는 거야. 나는 그래도 조금씩 애들한테 해줄 거 해주고 (리베이트) 주거든요.]

가짜 세금계산서까지 만들었다고 말합니다.

[○○ 어린이집 원장 : 내가 그 많은 행사비를 어떻게 그렇게 털었냐니까, 다 그렇게 털었대. 이제 그거 업체에서 산 것처럼 이렇게 세금계산서를 끊었으니까 (서류상) 안 한 건 아니니까.]

YTN 취재진이 사실관계를 묻자 원장들은 사실무근이라며 펄쩍 뛰었습니다.

[○○ 어린이집 원장 : (A사가) 교구·교재 이런 거는 납품하는데 위탁이라는 말 나온 자체가 조금 의아스러워요.]

[남양주시 어린이집 원장 : (A사가 위탁 운영한다던데?) 아니에요. 그걸 어디서 들으셨는지 모르겠는데, 그런 거라면 남양주시에서 와서 벌써 뒤집어놨겠죠.]

하지만 YTN이 입수한 원장들 간 통화 녹취를 들어보면 기가 찬 현실을 마주하게 됩니다.

[남양주시 어린이집 원장(다른 원장과 대화 내용) : 여기에서 깨끗하게 하는 어린이집이 하나라도 있을까요? 대한민국에? 다 교재·교구비에서 남겨 먹고….]

YTN 김지환입니다.

[kimjh07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