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신규 확진 63명..."거리두기 단계 격상은 침착하게 판단"
Posted : 2020-07-04 14:5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제 하루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63명 새로 확인됐습니다

이틀째 60명대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과 광주 등 지역에서 36명이 신규 확진됐고 입국 검역을 포함한 해외 유입에서도 27명이 새로 확인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연아 기자!

발생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오늘 새벽 0시 기준 63명 늘었습니다.

총 누적 확진자는 13,030명입니다.

어제 발생한 신규 확진자 63명 가운데 36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가 15명으로 가장 많고, 광주 8명, 서울 6명, 대전 3명, 충북 2명, 경북과 대구에서 각각 1명씩 집계됐습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모두 27명인데, 지난달 23일 확진자 30명 이후 11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해외 유입 신규 확진자 27명 가운데 18명은 공항 검역단계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고, 9명은 해외에서 들어온 뒤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망자는 1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 283명을 기록했습니다.

조금 전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한 주요 감염집단별 발생 현황도 전해드리겠습니다.

낮 12시 기준입니다.

경기 의정부시 아파트 주민이 방문한 헬스장 관련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25명입니다.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 관련 교인의 직장 동료 1명이 추가 확진 판정받았고, 광주 광륵사에서는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61명으로 집계됩니다.

대구 연기학원에서는 1,500여 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앵커]
거리 두기 단계 격상 가능성은 여전히 1단계 상황 유지로 언급됐죠?

[기자]
지난달 대전과 광주에 이어 이번 달 대구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 증가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격상 가능성도 제기됐는데요.

방역 당국은 엄중한 상황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대해서는 침착하게 판단하겠다며 답을 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이연아[yalee2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