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03명| 완치 10,422명| 사망 271명| 검사 누적 921,391명
'장갑 미끌 불편·거리두기 무색'...사전투표 첫날 혼선
Posted : 2020-04-10 22: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감염 걱정 없이 선거 치르겠다'

정부는 위생 장갑 착용부터 앞사람과 거리 두기까지, 여러 수칙을 마련해 감염 예방에 나섰는데요.

사전투표 첫날, 정작 지침이 짐이 되거나, 무용지물인 경우가 나오는 등 혼선이 빚어졌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투표장 입구에 마련된 비닐장갑입니다.

손 소독제를 바른 뒤 장갑을 껴야 하는데, 미끄러워 불편하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특히 기표 뒤 용지를 봉투에 넣어 밀봉하는 게 힘들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이춘자 / 충청남도 홍성군 : 나는 봉투가 열려야 하는데 집어넣기가, 비닐장갑 끼고 버거워요.]

이 때문에 도장을 엉뚱한 후보나 당에 표시한 경우도 있습니다.

[최경순 / 서울 응암3동 : 미끄러우니까 쑥 미끄러져 내려가는 거야. 제대로 힘도 못 주고 도장은 찍혔는데 반밖에 안 찍혔어요.]

앞사람과 거리 두기 수칙은 투표장에 들어갈 땐 잘 지켜졌지만, 나올 땐 흐지부지됐습니다.

투표할 때는 1m씩 떨어져 줄을 섰지만 투표하고 나올 때는 거리 두기 수칙이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경기도의 한 사전투표소에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유권자를 직원이 들여보내지 않으려다 실랑이가 벌어졌는데,

[제보자 : 마스크 없으면 투표 못 한다는 게 확실한 방침입니까?]

[선관위 관계자 : 마스크 없이는 투표소에선 투표할 수 없고요.]

알고 보니, 마스크 착용은 의무가 아니었습니다.

[선관위 공보과 관계자 : 가급적 (마스크를) 쓰고 오시도록 했고, 마스크를 안 쓰고 오셨더라도 투표를 할 수 없는 건 아니다라고 다 알고 계시잖아요.]

선관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치른 사전투표에서 발견된 시행착오를 보완해 선거 당일 투표는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