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 3일 만에 20만
Posted : 2020-01-26 10:05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 3일 만에 20만

사진 출처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확진자가 중국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청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

지난 23일 올라온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제목의 이 청원은 3일 만인 26일 오전 10시 현재 기준 22만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로써 청와대나 관계부처는 공식 답변해야 한다.

청원인은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 북한마저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는데 춘절 기간 동안이라도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한다"라며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우한 폐렴이 급속한 확산 추세를 보이면서 질병관리본부는 의심 환자를 파악하기 위해 공항 검역 단계에서 감시 대상 오염 지역을 우한이 아닌 '중국 본토 전체'로 바꿨다.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여행자가 건강 상태 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우한을 긴급 봉쇄하면서 우한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직항 항공편이 없어졌고, 이에 따라 우한 폐렴 환자가 다른 중국 지역에서 입국할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조치다.

또 외교부는 우한시를 포함한 중국 후베이성 전역의 여행경보를 3단계인 '철수 권고'로 상향 조정하는 등 대응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104명| 퇴원 16명| 사망 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