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틱장애 유튜버 '아임뚜렛' 장애 연기 의혹에 영상 삭제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틱장애 유튜버 '아임뚜렛' 장애 연기 의혹에 영상 삭제

2020년 01월 06일 15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틱장애 유튜버 '아임뚜렛' 장애 연기 의혹에 영상 삭제

ⓒ아임뚜렛 유튜브

장애에 대한 편견에 맞서는 콘텐츠로 인기를 끌었던 유튜버 '아임뚜렛'이 장애인이 아니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아임뚜렛은 스스로 틱장애(투렛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당당하게 고백하며 자신의 일상을 공유해 인기를 끌었다. 그는 힘겹게 라면을 먹는 영상으로 특히 많은 지지를 얻어 약 1달 만에 구독자를 40만 명 가까이 보유했다.

틱장애 유튜버 '아임뚜렛' 장애 연기 의혹에 영상 삭제

ⓒ아임뚜렛 유튜브


그러나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그가 '틱 장애'를 앓고 있지 않다는 논란이 일었다. 제보자는 "아임뚜렛(홍 모씨)은 최근 2019년 2월에 힙합 앨범을 냈었다"며 "최근 앨범이 2019년 2월인데 10개월 만에 틱이 생기는 게 말이 안 된다. 돈 벌려고 뚜렛인 척하는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심화되자 이에 대해 아임뚜렛은 6일 올린 영상을 통해 해명에 나섰다. 그는 처방전을 공개하며 "약을 복용한 상태다. 약을 먹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명확한 의사 전달을 위해 지금은 약을 복용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콘텐츠를 만들면서 증상을 과장한 건 사실이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정말 죄송하다. 영상은 모두 내리겠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이어 의혹의 대상이 된 앨범 역시 "내가 발매한 음원이 맞다"고 인정하며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녹음을 해서 디지털 싱글을 발매한 것이지, 그 곡을 가지고 래퍼로 활동하지는 않았다. 자기만족으로 발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임뚜렛은 이후 "앞으로는 치료에 집중하겠다"며 이전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흔히 틱장애라고 불리는 투렛 증후군은 운동틱과 음성틱 증상을 모두 가졌을 때 진단받는다. 운동성 틱의 경우는 얼굴을 찌푸리거나 머리를 흔드는 등 여러 가지 증상으로 나타나며 음성틱은 소리를 지르거나 코를 훌쩍이는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보통 아동기 때 나타난 뒤 성인이 되면 증상이 호전된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