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법무부 위상 세워 검찰 제자리에"...'물갈이 인사' 예고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법무부 위상 세워 검찰 제자리에"...'물갈이 인사' 예고

2020년 01월 03일 21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추미애 장관 '첫 출근'…'검찰 인사' 질문 답변 안 해
추미애 "법무부 위상 높이겠다"…'검찰 통제' 강조
檢 인사·총장 지휘권 등 적극 행사 가능성 시사
[앵커]
추미애 장관은 취임 일성으로 법무부 위상을 바로 세워 검찰의 제자리를 찾게 하겠다며 검찰 인사권을 적극 행사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검찰에 대한 통제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한 만큼 이르면 다음 주 검찰 고위간부 인사로 개혁 작업의 첫발을 뗄 거란 관측입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법무부 청사로 처음 출근하는 추미애 장관에게 검찰 인사와 관련해 물었습니다.

취임사로 갈음하겠다며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 (검찰 인사에서 어떤 사안을 중점적으로 보고 계십니까?) 조금 이따가 취임사에서 말씀 올리겠습니다.]

추 장관은 취임식에서 실추된 법무부의 위상을 드높이겠다고 공언했습니다.

그러면서 법무부의 탈(脫) 검찰과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 법무부의 위상을 바로 세우는 것이 검찰의 제자리 찾기를 위한 필수적인 전제조건임을 분명히 밝혀둡니다.]

검찰개혁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 검찰 인사권과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 등 장관 권한을 적극적으로 행사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음 주중 검사장급 인사를 단행하고 설 연휴 전후로 후속 인사가 이뤄질 거란 관측이 나옵니다.

조국 전 장관 일가 의혹, 선거개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지휘부를 교체할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과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박찬호 공공수사부장 등이 대상으로 거론됩니다.

추 장관 임명 이후 윤석열 총장보다 사법연수원 두 기수 선배인 박균택 법무연수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데 이어, 검사장급 인사들의 '줄사표' 전망까지 나오면서 인사 폭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옵니다.

추미애 장관은 개혁 작업에 손발을 맞출 검사들을 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진행 중인 수사에 영향을 미치는 인사가 단행된다면 검찰 반발도 작지 않을 전망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