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5살 여아, 친구에 성추행 피해...가해 아동 부모 "법적 대응"
Posted : 2019-11-30 21:46
A 양 "어린이집에서도 비슷한 일 당했다"
A양 부모 "거부 의사 표시했는데도 가해 행동"
B군 부모, 일부 ’성적 행동’ 시인…"피해 과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5살 여자아이가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친구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교사의 눈을 피해 여자 아이가 상습적으로 추행을 당하고 심지어 폭행까지 당해 아이와 부모는 큰 충격을 받은 상태입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아이 부모는 일부 잘못을 시인하면서도 지나치게 부풀려졌다며 오히려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한동오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단지에서 놀던 A 양이 친구 B 군과 사라진 뒤 발견된 곳은 으슥한 자전거 보관소였습니다.

바지가 벗겨진 것을 본 엄마가 놀라 다그치자 아이는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A 양 부모 : 저희 아이가 바지를 올리고 오는 거예요. 제가 순간 얼어서…. 갑자기 그 뒤에서 가해 아이가 킥보드 타고 휭 지나가는 거예요. 그때부터 뭔가 잘못됐다.]

아이가 털어놓은 말은 충격적이었습니다.

이곳에서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B 군에게 '몹쓸 짓'을 당했다는 것이었습니다.

취재진은 부모의 동의를 받고 이전에 찍어놓은 아이의 영상을 신분이 노출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A 양 / 피해 아동 (피해 부모 촬영) : (OO가 끌고 간 게 OO이 XX하려고 끌고 간 거야?) 응. (바지 벗기고?) 응.]

아이는 이런 일은 처음이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같이 다니는 어린이집에서 다른 친구들이 교사들이 보지 못하게 가린 채 비슷한 피해를 여러 차례 당했다는 겁니다.

[A 양 / 피해 아동 : 평소에 OOOO(어린이집)에서 XX을 하쟤. (아팠어?) 응. XX할 때 너무 따가워. (자주 그랬어?) 응.]

A 양은 싫다는 의사를 보였는데도 B 군이 이런 행동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아이는 병원에서 신체 주요 부위에 염증이 생겼다는 소견서를 받았습니다.

B 군에게 뺨을 맞기도 했다는 아이의 말에 A 양 부모는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A 양 부모 : 제가 여기 피멍이 들 정도로 입술을 깨물었었거든요. 잘 때도 발로 차면서 낑낑 대면서 안돼, 안돼, 싫어, 싫어, 하지마, 하지마 잠꼬대도 하고….]

피해가 알려지면서 B 군의 부모는 문제의 성적 행동이 실제 있었다고 일부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6개월 동안 피해를 봤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억울하다는 취지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B 군 부모는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을 거부하면서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를 본 아이는 문제가 생긴 어린이집을 그만두고 심리 치료를 받을 예정입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