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경욱 의원 '가짜 집회 사진' 올렸다 삭제...민주당 "조작 해놓고 뻔뻔해"
Posted : 2019-10-08 15:45
민경욱 의원 '가짜 집회 사진' 올렸다 삭제...민주당 "조작 해놓고 뻔뻔해"
민경욱 의원이 서초동 집회가 조작됐다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자 슬쩍 삭제한 데 대해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앞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5일 있었던 '초동 검찰 개혁 촛불집회 사진이라며 "부풀리려고 사진을 조작했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해당 사진들은 서초동 촛불집회와 상관없는 사진으로 드러났다. 군중이 많아 보이려 붙여넣기를 한 사진이라며 같은 인물이 두 번 들어간 부분을 빨간 동그라미로 집어낸 사진은 사실 2012년 12월 17일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신문 지면에 낸 광고 사진으로, 선거 유세 인파가 많아 보이게 만들어 논란이 됐던 사진이다.

두 번째 사진은 지난 3일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 자유한국당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집회 사진으로 밝혀졌고, 이 사진 역시 중복된 이미지로 조작 의혹이 제기됐으나 연합뉴스가 송고 시스템 이상으로 중복됐던 것이라 해명했다.

세 번째 사진은 2017년 3월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희생자 추모 집회 사진으로 서초동 집회와 관련 없는 과거 사진이다.

민경욱 의원 '가짜 집회 사진' 올렸다 삭제...민주당 "조작 해놓고 뻔뻔해"

결국 민 의원은 온라인에 떠도는 의혹으로 게시글을 작성했다가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고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민 의원은 글을 삭제한 뒤 별다른 해명 없이 "띄엄띄엄 낮고 빈자리에 촛불 켜놓고, 풍선 달아놓고 한 사람이 촛불 두 개씩 들고 프로시위꾼들의 대표적인 참가 인원 부풀리기"라고 말하며 "밤에는 순식간에 참가 인원을 두 세배 늘릴 수 있다"는 글을 올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민경욱 의원의 가짜 사진에 대해 논평을 내고 "본인들이 조작한 사진으로 서초동 촛불집회 참석인원이 조작됐다고 우기는 민경욱 의원의 뻔뻔함이 끝이 어디냐"는 반응을 보였다.

8일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은 "보다 정확하고 세심하게 뉴스를 전달해야 하는 기자 출신의 민의원은 국민의 자발적인 서초동 촛불집회를 ‘가짜뉴스’로 국민을 현혹시키려 한 행동에 대해 책임감 있는 사과를 하라!"고 논평했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