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다면 2차 전지는 안전할까?..."철저한 대비 필요"

그렇다면 2차 전지는 안전할까?..."철저한 대비 필요"

2024.06.25. 오후 7: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리튬 1차 전지 제조 공장 화재로 과연 2차 전지는 안전한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2차 전지의 화재 위험성이 더 클 수도 있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최두희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화성의 리튬 1차 전지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리튬의 위험성에 대한 우려가 번지고 있습니다.

리튬은 전기차는 물론 휴대전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는 2차 전지 소재로 쓰이는데, 2차 전지는 우리 수출의 신성장동력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2차 전지는 안전할까?

전문가들은 재충전 없이 바로 폐기되는 1차 전지와 비교했을 때 오히려 2차 전지의 화재 위험이 1차 전지와 비슷하거나 더 클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이용재 / 경민대 소방안전관리과 교수 : 1차 전지든, 2차 전지든 화재 위험성 있는 건 사실인데 일반적으로 2차 전지가 충, 방전을 지속적으로 반복하다 보니 1차 전지보다는 상대적으로 위험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고요.]

또 리튬 전지 화재의 경우 일반적으로 고온에서 불씨가 폭발하는 이른바 '열폭주' 현상으로 인해 쉽게 불길이 잡히지 않고 물로 끄기도 어렵습니다.

이에 대해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 국내 배터리 3사는 소방 훈련이나 자체 점검을 꾸준히 실시하며 혹시 모를 화재에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

'열폭주'를 억제하는 기술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국내 업체들이 화재 발생을 막기 위한 기술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안전을 위한 보완책을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고 조언합니다.

[이영주 / 경일대 소방방재학부 교수 : (2차 전지는) 충전 과정에서의 문제가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도 상당히 있고 그런 사례도 많기 때문에 법으로 정하고 있지 않지만 자구적인 화재 안전에 관련된 성능, 이에 대비한 시설에 대비한 보강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충남 당진에서 리튬 1차 전지 국내 1위 업체인 비츠로셀을 방문해 합동 점검을 실시했습니다.

또 '배터리 산업 현장 안전점검' TF를 구축해 1차 전지는 물론 2차 전지 등 관련 산업 전반에 대한 점검에도 나서기로 했습니다.

YTN 최두희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YTN 최두희 (dh02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